© 2019 by Dohee Kim

부산에서 태어나 2002년 홍익대학교 회화과, 2006년 동대학원을 졸업.

2006년 첫 번째 개인전 <미친나무>부터 작가활동을 시작한 이후 현재까지 서울에 거주하면서 작업 중.

마비와 소멸에 대한 불안에 저항하며 일어나는 몸의 충동으로부터 창작의 자극을 받는다. 신체화된 기억과 경험이 어떻게 현실을 재현하는지에 관심이 있다. 관념적 의미보다는 대상의 생경함과 사실적 정황이 강조되도록 표현하려 애쓴다. 시간에 따라 변화하는 물질과 몸, 또는 시각 외의 다른 감각을 증폭시키는 방식으로 내가 살아 있는 상태를 더 구체적으로 느끼고자 한다. 나는 나의 표현이 시간을 점유하는 감상 행위를 통해 내가 살아 있는 방식으로 감지되기를 바란다.  

2015년 미아리 텍사스촌 내, 화재 후 10년 이상 방치된 건물을 몰래 오가며 청소하는 등의 경험을 기록한 <벽_잠행_바닥>을 발표. 2014년 젊은모색에서 <야뇨증>이라는 제목으로 어린 아이의 소변을 중첩한 작품을 국립현대미술관에 전시하며 감각하는 몸과 그것에 대비되는 사유의 한계를 과감하게 언급. 2012년에는 출산의 경험에서 느낀 매우 낯선 감정과 삶과 죽음에 대한 내밀한 경험을 <만월의 환영> 비디오 설치 작업으로 발표. 2011년에는 인사미술공간에서 <죽은 나무에 물주기>라는 개인전을 통해 어둡고 폐쇄적 공간에 스스로를 구경거리로 가두고 자신과 타인을 관찰해 나가며 인간 의식 구조의 한계를 표현한 바 있다.

My work derives from the desire to overcome the inherent sense of loss and the undisclosed existence that in not revealed without looking back from outside.

 

The psychological reality and the invisible presence are visualized in a variety of body-mediated methods such as photographs, essays, installations, and performances.

 

Primarily I keep track of the sensual elements that cause internal experiences or pain, and then the experience of the sensory contact with the object is reconstructed in a sympathetic form by dismantling or amplifying it.

In 2005, in my first solo exhibition, I questioned the ability of visual arts to represent substance by hanging a piece of paper that I covered and laid on it several days while not taking indispensable medicine that has been taken for a long time. In the 2011 solo exhibition, 'Concrete Clock', I entered the gallery in my only suit of clothes and lived there for over two weeks depending on supplies and food provided by unspecified visitors. The exhibition of ‘Moon Illusion’ in 2012 was based on my experiences of pregnancy and childbirth. By using rotting breast milk and fetal movement, I tried to overcome the limitation of human consciousness which perceives life and death separately. In the recent solo exhibition, ‘Tongue Roots (2017)’, the show is based on my childhood experiences in order to focus more effectively on the way I experience reality and to examine aesthetic values.

 

 While the early works of art was the emphasis in my own existential experience itself, I am now trying to broaden the scope of sympathy by acquiring more exquisite formative language. I have been involved in various projects and educational activities in order to share the cultural values of art and art activities. Currently, I am conducting different civic programs at MMCA, including the arts workshop for children with autism spectrum disorder.